입주작가소개
  작품검색
HOME 입주작가 입주작가소개
13기 입주작가
 

  이름
오승언
  장르
  이메일
dhtmddjs58@naver.com
  홈페이지
http://www.gnac.or.kr

이미지

  • 해당파일이미지
  • 해당파일이미지
  • 해당파일이미지
  • 해당파일이미지
  • 해당파일이미지
  • 해당파일이미지
  • 해당파일이미지
  • 해당파일이미지
목원대학교 기독교미술전공 졸업 / 목원대학교 미술대학원 기독교미술전공 졸업
      
2019 서진아트스페이스 신진작가 지원 선정_개인전 ‘White clothes’_서울
2019 이미정갤러리 C.A Collective전 참여_공주
2019 대구 수창청춘맨숀 ‘인사이드 아웃’전 참여_대구
2019 창동24갤러리 ‘한판전’_창원
2019 경찰인재개발원 초사아트갤러리_아산
2018 PAF(PAF(Phil-Art Festival in Paris)2018 in PARIS 5대륙의 얼굴들전
     바스티유 디자인센터-프랑스 파리
2018 리좀레지던시 결과보고전 소소사의 3.15_창원
2018 M.A.C.A 그룸전  - 대전 예술가의집
2017 대전문화재단 후원 ‘도전장’ 개인전 -대전 송어낚시 갤러리       
오승언에게 기독교미술이란 성경의 역사를 재현하는 것이 아닌 말씀을 따르려는 행위 전체를 포괄한다.
그는 현대미술이라는 장르를 통해 자신을 포함한 기독교인들에게 겉치레에만 집착하는 종교생활에 대한 반성을 촉구한다.
<중략>
작가의 주된 메시지는 알맹이가 빠지고 틀만 남아있는 종교인에 대한 비판이지만, 이러한 이중적인 삶의 태도는 비단 특정 종교인들에게만 국한되는 것은 아니다.
주지하다시피 신이 사라진 시대에 현대인의 텅 빈 주체를 채운 것은 다름 아닌 물질이었으니 말이다.
그는 무채색으로 표현한 교회 내부에 목사 세 분의 설교와 찬양이 동시에 흘러나오는 음향을 장치한 (2017)이나 미켈란젤로의 피에타를 현대화한 <피에타>(2018) 등을 통해 기독교미술을 바라보는 대중의 왜곡된 시각을 바로잡는다.
작가가 자신이 전공한 기독교미술이 중세를 답습하는 것이 아니라 현대미술과의 접목을 시도하는 미술이라고 전하는 것처럼, 오승언을 통해 우리는 기독교 미술이라는 ‘오래된 미래'를 다시 주목해 볼 수 있다.
-손상민(극작가, 평론가)
       

 

 
   
우)52204  경남 산청군 생초면 왕산로 453     대표전화: 055-973-7101     팩스: 055-267-7754